삼성서울병원, “폐경 후엔 살 빼야 암도 예방”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8:08]

삼성서울병원, “폐경 후엔 살 빼야 암도 예방”

이금희 기자 | 입력 : 2021/02/18 [18:08]

 

▲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웰스데일리 이금희 기자] 폐경 후 적정 체중을 초과할 경우 유방암과 대장암의 발병 위험이 더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여성의 경우 갑상선암을 제외하면 전체 암 중 유방암이 가장 흔하고 대장암은 그 뒤를 이어 2위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제1저자 박재원, 장지원 가정의학과 전공의)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비만이 폐경 전 후 유방암 및 대장암의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비만이 유방암과 대장암의 위험요인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폐경 여부에 따라 비만이 미치는 영향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밝힌 연구는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2009년에서 2014년 사이 국가 건강검진 및 암 검진 프로그램에 참여한 여성 약 600만명을 대상으로 비만도에 대한 자료를 얻고 이후의 유방암 및 대장암 발생을 추적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유방암과 대장암 모두 폐경 전인 경우 비만에 따라 암 발생의 증가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폐경 후에는 다른 결과를 보였다.

 

유방암의 경우 정상체중군(BMI 18.5-23)에 비교해 과체중(BMI 23-25) 11%, 비만(BMI 25-30)은 28%, 고도비만(BMI >30)은 54%로 각각 발생 위험이 증가했다.

 

대장암 역시 마찬가지였다. 발생 위험도를 조사했을 때 정상체중에 비해 과체중은 6%, 비만은 13%, 고도비만은 24% 더 높았다.
 
신동욱 교수는 “폐경 전 후 비만이 유방암과 대장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다른 이유는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폐경 전에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비만이 암을 일으키는 효과를 상쇄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폐경 후에는 비만이 되기 쉽지만, 폐경 후 비만은 암 발생에 더 강한 영향을 주는 만큼 살이 찌지 않도록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방암 연구와 치료지’ 및 미국 암연구협회의 공식 학술지인 ‘암 역학, 바이오마커 및 예방지’에 게재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