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돕는다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7:51]

KT&G,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돕는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2/22 [17:51]

 

▲    

[웰스데일리 김수진 기자] KT&G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한다”면서 “생애주기별 임직원 케어 프로그램 '가화만社성'과 연계한 이벤트를 통해 행사, 모임 취소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화훼농가를 돕는다”고 22일 밝혔다.

 

KT&G에 따르면 가화만社성은 '가정이 화목해야 회사의 모든 일이 잘 이뤄진다'는 의미를 가진 KT&G 가족친화 프로그램이다. 입학자녀 축하선물, 중등자녀 진로탐색, 부모님 리마인드웨딩 등으로 구성한다.

 

KT&G 측은 “내달 입학 시즌을 맞아 임직원 초·중·고 입학 자녀에게 CEO 축하카드와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한다”며 “초등학교 입학 자녀에게 전달하던 축하선물에 꽃바구니를 추가로 발송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상도 중·고등학교 입학 자녀들까지 확대해 총 550여명에게 꽃바구니를 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KT&G 측은 또 “임신한 직원에게는 연중 축하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있다”면서 “가정의 달 5월에는 사전 신청한 직원 중에서 200여 명을 선발해 임직원이 가족에게 작성한 편지와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