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장애, 불면증 개선 디지털치료기기 제품화 지원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0:40]

중독장애, 불면증 개선 디지털치료기기 제품화 지원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2/26 [10:40]

 

▲    

[웰스데일리 김수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알코올·니코틴 중독 개선 소프트웨어와 불면증 개선 소프트웨어 등 디지털치료기기 2종에 대해 성능 및 안전성 등 의료기기 허가 평가 기준 개발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디지털치료기기는 임상적‧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질병을 예방, 치료 및 관리하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다. 정신‧신경계 등의 질병 치료를 목적으로 의료용 모바일 앱, 가상‧증강현실(VR‧AR), 게임 등을 이용해 개발되고 있다.

 

식약처는 알코올·니코틴 중독 또는 불면증을 개선하는 디지털치료기기의 국내 개발 및 제품화를 지원하기 위해 제품 특성에 맞춘 허가 평가기준을 선제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디지털치료기기의 국내 허가 사례는 없으나, 국내에서 제조된 디지털치료기기 2종의 임상시험이 계획을 승인받아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디지털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발간해 디지털치료기기의 판단기준, 제품사례, 허가신청 자료 등에 대해 안내한 바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차세대 치료방식으로 부상하고 하고 있는 국산 디지털치료기기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제 표준 개발 및 신속한 제품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