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선 종양과 침샘암, 조기 발견을 위한 자가 검진법 개발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08:16]

이하선 종양과 침샘암, 조기 발견을 위한 자가 검진법 개발

이금희 기자 | 입력 : 2021/03/16 [08:16]

 

▲    

[웰스데일리 이금희 기자] 침샘암 중 하나인 이하선암의 조기 발견을 돕는 자가검진법을 국내 연구진이 제안해 보급에 나섰다. 손으로 주요 발병 부위인 귀 주변을 만져 이상징후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누구나 따라할 수 있을 만큼 간단하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정한신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립암센터 두경부종양클리닉 류준선 교수와 함께 고안한 이하선암 자가검진법을 국제학술지 BMC Cancer 최근호에 공개했다.

 

우선 이하선이 위치한 귀 주변을 손으로 주의 깊게 만지면서 덩어리가 있는지 확인한 뒤 턱뼈에서부터 입꼬리, 코 옆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살펴보는 방법이다. 이하선의 일부가 존재하는 턱뼈와 귀 뒤 뼈 사이의 공간도 빠트리지 않고 눌러 만져지는 덩어리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연구팀은 “자가검진 결과 2주 이상 덩어리가 만져진다면 반드시 전문의 진찰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하선암을 포함한 침샘암은 매우 드문 암에 속한다. 인구 10만명 당 1.4-2.0명 정도 발병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다른 암보다 관심이 낮지만 조금만 진단이 늦어도 치명적일 만큼 무섭다.

 

침샘암 중에서 고악성도 침샘암은 재발과 전이가 흔하며 두경부암 중에서 가장 예후가 나쁜 편에 속한다. 5년 생존율은 50~60%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정한신 교수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이번에 정한신 교수 연구팀이 자가검진법을 고안하면서 함께 발표한 연구에서도 조기 발견의 중요성이 재차 강조됐다.

 

연구팀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이하선 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406명을 분석한 결과 이하선 종양의 크기가 증가할 수록 고악성도 암으로 진단받는 비율이 크게 증가함을 보고하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하선 암의 크기가 2cm 미만에서 고악성도 암으로 확진 받는 경우는 20.2%였으나, 2-4cm인 경우 34.4%, 4cm 이상인 경우는 47.9%에 달했다.

 

정한신 교수는 “침샘암의 경우 조기 발견만 해도 생존율이 90%에 이를 정도로 치료 결과가 좋지만 시기를 놓치면 다른 암종보다 예후가 더 나빠지는 게 특징”이라며 “주로 50대 이후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중년 이후 침샘 부위를 자주 만져보고 이상 증상이 있으면 빨리 의사와 상담해 병의 유무를 밝히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